고다 요시이에: 신(神) 이야기

747273666beeabaccc7bbae828c576ff

요즘 우리가 사는 세상이 어떻게 느껴지는가. “헬조선”이라는 말이 공중파 뉴스에 버젓이 등장하는 세상, 서로 눈을 절대 마주치지 않고 미안하다는 말도 절대 하지 않는 타자들이 만인 대 만인의 투쟁을 벌이는 공공장소를 품은 세상, 을을 옥죄는 갑과 그 갑을 다시 옥죄는 수퍼갑이 겹겹이 세상을 나누어 가지는 초열지옥과도 같은 세상, 서로 반목하고 시기하며 미워하고 질투하는 것이 더이상 흉이 되지 않는 세상, 이런 세상에서 살고 있지는 않은지. 얼마전 친구 한 명이 지하철에서 자신이 겪은 일을 이야기해주었다. 술을 마셨는지, 혹은 정신이 원래 이상한지 모를 한 중년의 남자가 지하철 안을 돌아다니며 행패를 부리고 있었고, 그 칸에 타고 있는 누구도 그 사람을 저지하지 않았기에, 자신이 직접 나서 그 중년의 남자를 밖으로 끌어내었다고 한다. 그리고 다시 자신이 앉아 있던 자리로 돌아와보니, 그 행패를 부리던 중년 남자에게 해코지를 당하고 있던 여성 한 명이 자신의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있더란다. 당연히 그 누구에게서도 고맙다는 이야기는 들을 수 없었다. 요즘 우리가 사는 세상을 축약해 놓은 것 같은 이야기였다.

우리가 교과서에서, 부모님께, 책에서 배웠던 ‘선(善)’의 개념이 흔들리고 있는 요즘이다. ‘착함’이 ‘어리석음’과 동의어로 사용된 지 꽤 된 것 같다. ‘착하면 손해를 본다’는 말도 어느 정도 정설로 자리잡았다. 대가를 바라지 않고 베푸는 선행을 이상하게 쳐다보는 시선도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남을 속이고, 거짓말을 하고, 이기적이고, 경쟁적이고, 남을 밟고 올라서도 연민의 정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독하고, 자신이 얻을 것을 타인과 나누지 않는 사람이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사람이고, 이러한 가치들이 사회적으로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미덕으로 인정되기에 이르렀다. 이것이 맞는 사회인가? 멍청할 정도로 착하고, 그래서 자신이 가진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나누어 주고, 자신이 입은 피해에 대해 아무런 보상 없이 용서하고, 자신만큼 타인을 끔찍이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이 정말 잘못된 사람인가, 옳지 않은 사람인가? 혹은, 이런 사람이 ‘잘’ 살 수 없는 사회가 옳은 사회인가?

고다 요시이에의 <신 이야기>는 이토록 혼란스러운 요즘의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한다. (조금 많이 이상한) 인간의 모습으로 현현한 신이 있다. 가만 보아하니 가끔씩 지구로 놀러오는 것 같다. 지구 뿐 아니라 전 우주를 관장하는 신인 것 같은데 뭔가 허술하다. “지구상에서 가장 맛있는” 돈가스 덮밥을 먹기 위해 노가다판에서 육체노동을 하고 길거리에서 노숙을 하며 장기를 좋아한다(하지만 잘 두지 못한다). 신을 알아보는 착한 여성 루나의 도움이 없다면 아마 길바닥 어디선가 굶어 죽었을지도 모른다. 어쨌든, 이 신은 착하다. 자신의 음식을 뺏어 먹는 사람에게 남은 음식까지 다 내어주고 따뜻하라고 꼭 껴안아준다. 친구들에게 배신을 당해도 분노하지 않고 기다리며, 절망하는 와중에도 자신을 찾아와준 루나에게 눈물을 흘리며 “고맙다”라고 이야기한다. 그에게는 “관계맺는 것”과 “용서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인간과 인간은 이어져 있으며, 그 관계 내에서 끊임없이 자신의 자리를 내어주는 것, 혹여나 침범당한다면, 끊임없이 용서해주는 것, 이것이 지구를 착하게 만든다고 믿는 신이다. 신은 지구에서 많은 것을 얻고 간다. 따뜻한 사람들이 많았다고 천사들에게 증언한다. 하지만 그건 그가 그만큼 많은 것을 주었기 때문일 것이다. 미련하고 멍청해 보이는 이러한 무조건적인 사랑의 방식은, 오늘 하루를 고단하게 살아가야 하는 이 세상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주지 못할지도 모른다. 지금 당장 돈을 벌어야 하는데, 내일 잘릴지도 모르는데, 눈 앞에 있는 지하철의 자리가 몇 초 뒤에는 없어질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그렇게 여유롭게 살 수 있단 말인가! 하고 반문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고다 요시이에는 노숙자라는, 이 세상에서 아마도 가장 낮은 곳에 위치하고 있을 계층으로 현현한 신의 모습을 부담스럽지 않게 보여준다. 오늘 먹을 것이 없어도, 오늘 밤 잠들 곳이 없어도, 충분히 웃을 수 있고, 베풀 수 있으며, 용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것이 많이 어려운 일도 아니라는 것을, 어렵지 않지만 강력한 표현의 힘으로 증명한다. 나는 이 작가의 의견에 반대할 그 어떠한 이유도 찾을 수 없었다.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