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나이즐리: Relish 맛있는 인생

L-3

인간도 여러가지 ‘종족’으로 나뉜다. 나와 비슷한 부류, 혹은 나와는 전혀 맞지 않는 사람들, 이런 식으로 각자의 기준에 맞춰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분류하곤 한다. 그리고 ‘내 종족’을 만났을 때 느끼는 반가움같은 것이 있다. 이 책의 작가인 루시 나이즐리는 나와 비슷한 카테고리에 묶일 수 있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사소한 것에 기뻐하며, 타인과 다르다는 것에 주눅들지 않고, 자신이 사랑하는 것에 흠뻑 빠져들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사람. (물론 내가 이렇게 이상적이라는 사람이라는 뜻은 아니다. 지, 지향점 정도랄까..) 그리고 나는 이 책을 엄마에게 선물받았다. 요리와 관련된 책들을 사랑하시는 엄마가 그 많은 책들 중 이 책을 꼭 집어 나에게 선물해주신 이유도 이 책을 다 읽고 난 뒤 어렴풋하게 짐작이 갔다. 루시 나이즐리같은 사람을 키운 어머니만이 알 수 있는 어떤 촉같은 것이 있었을 것이다. 서울로 돌아온 뒤 어머니의 부엌에는 거의 들어가지 않는 이 책에 나오는 귀여운 레시피들을 직접 따라해보기를 원하진 않으셨을 것이다. 나는 부모님의 직업과 삶과 가치관에 큰 영향을 받으며 자랐고, 서울 한복판에 살다가 시골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기도 했으며, 부모가 직접 키운 채소를 먹고 자랐고, 부모를 떠나 8년(나이즐리가 뉴욕을 떠나 시카고에 있었던 시기도 8년이다) 정도 홀로 살아가기도 했다.

루시 나이즐리는 요리를 좋아하는 부모의 기운을 충실히 물려받아 요리와 음식을 통해 행복을 찾아간다. 그는 식탁에서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음식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으며, 그 축복의 시간을 기꺼이 떠안는 사람이다. 나는 한때 ‘음식은 고픈 배를 채우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유학기간동안 ‘나의’ 부엌에서 ‘나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맛이 없는 음식을 복작복작 만들기 시작하면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는 행위의 가치를 깨닫게 되었다. 맛있는 음식보다 건강한 음식을 찾게 되었고, 잠시 채식을 경험하면서 영양에 대해서도 공부를 할 수 있었다. 한국의 음식을 그리워만 하다가 홀푸드에서 직접 재료들을 찾아내어 나만의 한국음식을 하게 되었고, 고국이 몹시 그리워 참을 수 없을 때에는 한밤중에 된장찌개를 끓여 놓고 그 냄새를 맡는 것으로 외로움을 달래며 잠들 수 있었다. 지금은 어머니의 부엌을 굳이 들어가고 싶지 않아 잠시 요리를 쉬고 있지만, 지금도 하루에도 몇번씩 무엇을 먹을지, 그것을 어떻게 만들지 상상을 하곤 한다. <어제 뭐먹었어?>와 같은 만화가 주는 효과도 거의 비슷한 것 같다. 우리의 일상에서 하루 세끼가 차지하는 비중은 결코 작지 않다. 그걸 그냥 ‘때운다’라고 생각하면 너무 아까울 것 같다. 차라리 조금 시간을 더 쏟아서라도 조금 더 건강한 음식, 조금 더 사랑스러운 음식을 해서 누군가와 나눌 수 있는 쪽을 택하겠다. 지금은 엄마가 차려주는 소박한 밥상이 너무 좋지만, 언젠가는 내가 나만의 밥상 로테이션을 만들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Relish>는 아주 따뜻한 책이다. 작가는 사랑스럽고, 그의 가족 역시 사랑스럽다. 굳이 뉴욕과 시카고에 가지 않더라도 우리는 우리만의 사랑스러운 식탁을 차릴 수 있다. 그것이 이 책이 주는 교훈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