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ck White: Lazaretto

lazaretto-1401465419

<Blunderbuss> 이후 2년동안 잭 화이트에게는 꽤 많은 일들이 있었다. 우선 전처 캐런 엘슨과의 이혼이 2013년 마무리되었고, 그 과정에서 블랙 키스를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는 메일이 유출되었으며, 롤링 스톤지와의 인터뷰에서 깎아 내렸던 여러 뮤지션들, 예컨데 아델, 와인하우스, 라나 델 레이, 더피등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는 촌극도 있었다. 정통 로큰롤 사운드를 만들어 내는데에 있어서는 그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권위를 가지고 있던 장인이 젊은 후배들의 약진에 속좁게 못마땅해 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그리고 발표된 두번째 솔로 앨범 <Lazaretto>. 기세 좋게 나팔총(blunderbuss)을 쏘며 자신의 음악세계를 거침없이 드러내 보였던 그가 스스로를 격리(lazaretto)시키며 안으로 침잠해 들어가야 했던 것일까. 음악을 들어보면 반드시 그런 것만 같아 보이지는 않아 다행스럽다. 

아직도 멕 화이트와 함께 보여주었던 미니멀한 2인조 음악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화이트는 단 두개의 악기와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현대 대중음악이 이룩해낸 거의 모든 성과를 그대로 재현해낼 수 있으며 더 나아가 그 위에 음악의 본질을 꿰뚫는 혜안을 담아낼 수 있음을 증명했다. 그랬던 그가 첫번째 솔로 앨범에서 외연적으로 확대된 풍부한 사운드를 바탕으로 ‘그가 정식 밴드 구성을 갖추면 어떤 사운드를 빚어낼 것인가’에 대한 정곡법저인 해답을 제시했다면, 두번째 앨범인 <Lazaretto>에서는 11명에 달하는 빅밴드를 대동하고 로큰롤 이상의 무언가를 담아내려고 하는 듯한 인상을 강하게 주고 있다. 만돌린, 오르간, 하모니카, 바이올린, 스틸 기타등 다양한 악기들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는걸 보면 다시 미니멀한 세팅으로 돌아갈 마음은 별로 없어 보인다. 풍부해진 악기 구성과 조금은 쉬어가는 듯한 여유로운 속도감을 제외하고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변화는 조금 더 과거로 회귀하는 듯 하면서도 다양한 장르를 손보는 듯한 그의 음악구조다. 바이올린과 만돌린이 기타를 제치고 전면에 나서며 로큰롤 이전을 탐구하는 듯한 “Temporary Ground” (이 곡은 여성 보컬을 조금 더 앞으로 끌고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할만 하다)나 정통 서던락을 표방하는 “Just One Drink”, 건반에 기대어 중심을 끌고 나가는 “Alone in My Home”, 컨트리와의 접점이 느껴지는 “Want and Able” 등은 전작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던 다양성의 증거들이다. 그렇다고 그가 로큰롤의 적자 자리를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 타이틀곡인 “Lazaretto” 를 비롯해 “That Black Bat Licorice”, “High Ball Stepper” 등에서 여전히 기타와 보컬만으로 쟁취한 스타디움급 뮤지션의 위용을 당당하게 보여주고 있다. 후배들의 위세등등한 성장에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인지 이혼의 아픔 이후 조금 더 안으로 침잠해 들어간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전작이 가지고 있는 동물적인 들썩임은 덜한 편이다. 음악을 마무리하기 전 한번 더 생각하고 고민한 듯한 흔적을 느낄 수 있는데 그것이 사려깊음으로 발전될 때도 있지만 머뭇거림으로 인한 에너지의 상실로 이어질 때도 있기 마련이다. 화이트의 두번째 솔로 앨범은 그 양가적인 가치를 모두 지니고 있는 음반이다. 

보나루 페스티벌에서 잭 화이트의 공연을 (만취상태에서) 볼 수 있었다. 기억에 남는건 그의 목소리뿐이다. 그 카랑카랑하고 앙칼진 목소리로 두시간여동안 지치는 기색 없이 관객들을 독려하는 그 목소리. “여기엔 당신들과 나만 있어. 누가 음악을 통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지? 오늘 하루종일 서 있었잖아. 그치? 그냥 당신들과 내가 여기 있기 때문에 음악이 존재하는거야” 와 같은 상투적이지만 가슴을 찌르는 멘트를 날렸던 것으로 기억하고, 그의 음악에 취해 덩실덩실 춤을 추다가 몸을 가누지 못하고 잔디밭 어딘가에 누워 밤하늘에 떠 있는 별을 바라보며 그의 앵콜송을 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의 음악은 음악 파일 안에 가두기에는 너무 생명력이 강하고 펄떡거린다. 야생마를 우리에 가두어 두고 감상하는 느낌이랄까. 넓게 탁 트인 야외 공연장에서 적당히 춤도 추고 소리도 지를만한 공간을 마련한 뒤 빵빵 터지는 사운드로 그의 공연을 즐길때 아 이 음악이 이 순간을 위해서 만들어졌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로큰롤을 공연을 위해 존재하는 음악이라고까지 말하는 이들도 있는걸 보면, 화이트는 아직 늙지도 않았고 멍청해지지도 않았으며 여전히 장인처럼 음악의 본질을 꿰뚫어보고 있는 대가로 남아있음을 확신하게 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