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과 끝.

지나치게 많은 것을 보고 듣고 느끼고 먹는 우리네 삶에서 가끔 그저 스쳐지나간 것임에도 불구하고 꽤 오랜 기간동안 머릿속에서 사라지지 않고 맴도는 문장들이 있다. 초등학교 3학년때 교통 사고 예방 글짓기 대회에서 쓴 글의 첫번째 문장이라던가 열두살때쯤 아버지가 나를 앞에 앉혀 놓고 들려주셨던 역사 이야기의 어느 한 구절이라던가 하는 것들 말이다. 그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문장은 몇년 전인지도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어느 날 한국의 지하철에서 읽었던 씨네21에 나온 이창동의 인터뷰의 한 구절이다.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도 않지만, 그는 영화에서 똑 부러진 기승전결 구조를 가지는 것을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듯 보였다. 우리들의 삶이 그렇게 똑 부러진 사건과 사건들의 연속은 아니지 않느냐면서, 영화가 어떤 사람의 인생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을 때에는 그 사람이 살아가는 인생의 어느 한부분을 잘라 낼 수 밖에 없고, 영화의 주인공은 그 영화가 시작하기 전에도 존재했고 영화가 끝난 뒤에도 존재하며 살아갈 것이라는, 대충 이런 내용이었다.

실로 그러하다. 수많은 사람을 만나고 헤어진다. 태어날 때부터 함께 했던 나의 부모조차 내가 세상에 나오기 전 그들의 모습은 알 길이 없다. 나의 자식이 만약 나중에 태어난다고 해도 언젠가 방문을 걸어 잠그고 알 수 없는 친구와 알 수 없는 수다를 몇시간씩 떨게 될 그(들)의 삶의 일부분만을 훔쳐볼 수 있을 뿐이다. 누군가의 삶 안으로 들어가야 할 때, 우리는 그 사람의 삶 전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는 헛된 기대를 버려야 한다. 그 사람은 나를 만나기 전부터 존재했으며, 나와 헤어진 이후에도 (우리는 언젠가 반드시 헤어지게 된다. 죽음을 거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존재할 것이다. 나는 그 사람의 삶이라는 거대한 흐름의 일부분만을 목격할 수 있을 뿐이다. 그 물결 속으로 기꺼이 들어갈 용기가 있다면, 그 순간만이라도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해야 한다. 흐름을 거슬러 올라가 그 사람이 어떻게 살았고 어떻게 형성되었으며 어떻게 출발했는지를 알고 싶어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정말 그야말로 흐름을 거슬러야만 가능한 일이 될 것이며 늘 불완전한 상태로 남아 있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더 나아가 언젠가 내가 없는 삶을 살아갈 그에게 그의 모든 것을 나의 것으로 채우려는 시도 역시 하면 안되는 것이다.

함께 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족하다. 지금, 이 순간, 혹은 아주 근미래의 어느 순간까지. 함께 할 수 있다면 그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이며, 그것을 기꺼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은 나의 과거에 부끄러움이 없으며 현재에 충실하고 미래에 준비되어 있는 삶을 살고 있다는 뜻일 것이다. 즉, 나의 현재에 그 사람을 초대해도 부끄럽지 않은 삶 말이다. 보통 그런 삶을 가꾸고 살기가 참 힘들다. 나 역시 그렇다. 때문에 결국 나약한 나는 스스로에게 집중할 수 밖에 없다. 무언가를 더 채우려고 하기보다 가지고 있는 것이라도 잃지 않기 위해 아둥바둥 악을 써야 하는 비루한 삶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또 하나를 잃어가고, 나는 앙상하게 남은 나 자신에게만 또 집중하며 아직은 괜찮다고 위로한다.

last night our night

어제 미국인 (백인) 친구들과 펍에서 술을 먹고 있는데 여자 두명이 다가와서 말을 걸었다. 이야기를 하다보니 두명 다 스트리퍼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한명은 등록금을 벌기 위해 그 일을 하고 있고 다른 한명은 다른 일보다 이 일이 돈을 벌기 쉽기 때문에 그 일을 한다고 했다. 두명 다 한국과 인연이 있었다. 백인 여자는 아버지가 군인이고 한국에서 근무하는 도중 현지 여자와 바람이 나서 이혼했다고 했다. 역설적으로 그 여자가 기억하는 유일한 한국어는 “아버지” 였다. 아시아계 여자는 어렸을 때 한국에서 입양되어 왔다고 했다. 한국에 대한 기억은 전혀 없고 할줄 아는 한국어도 없었지만, “잘자라 우리 아가..” 로 시작되는 자장가의 멜로디는 어렴풋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자신을 낳아준 부모을 찾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찾기도 힘들 뿐더러 지금의 부모만으로도 만족한다는게 이유였다.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어 한국을 싫어하지 않냐고 물어보았다. 한국에 대해서는 별 감정이 없고 한국인 남자는 좋아하며 그래서 나에게 말을 걸었다는 답이 돌아왔다. 복잡하고 서글픈 감정이 솟구쳐 올라 서둘러 짐을 챙겨 집으로 돌아왔다.

memo: macro-related or general topic SSCI journal list

AMERICAN ECONOMIC JOURNAL-MACROECONOMICS

AMERICAN ECONOMIC REVIEW

ASIAN ECONOMIC JOURNAL (0.211)

ASIAN ECONOMIC POLICY REVIEW (0.28)

ASIAN-PACIFIC ECONOMIC LITERATURE (0.333)

B E JOURNAL OF MACROECONOMICS (0.244)

BROOKINGS PAPERS ON ECONOMIC ACTIVITY

CANADIAN JOURNAL OF ECONOMICS

CESIFO ECONOMIC STUDIES (0.561)

ECONOMETRICA (3.823)

ECONOMIC MODELLING (0.557)

ECONOMIC POLICY (2.688)

ECONOMIC THEORY

EMERGING MARKETS FINANCE AND TRADE (1.190)

EMERGING MARKETS REVIEW (1.167)

EUROPEAN ECONOMIC REVIEW (1.331)

FEDERAL RESERVE BANK OF ST LOUIS REVIEW

IMF ECONOMIC REVIEW

INTERNATIONAL ECONOMIC REVIEW (1.162)

INTERNATIONAL FINANCE (0.6)

JOURNAL OF BANKING & FINANCE (1.287)

JOURNAL OF DEVELOPMENT ECONOMICS (2.253)

JOURNAL OF ECONOMIC DYNAMICS & CONTROL (0.807)

JOURNAL OF ECONOMIC THEORY (1.069)

JOURNAL OF FINANCE

JOURNAL OF FINANCIAL ECONOMICS

JOURNAL OF FINANCIAL STABILITY  (1.463)

JOURNAL OF INTERNATIONAL ECONOMICS (2.086)

JOURNAL OF MACROECONOMICS (0.589)

JOURNAL OF MONETARY ECONOMICS (1.649)

JOURNAL OF MONEY CREDIT AND BANKING (1.104)

JOURNAL OF POLITICAL ECONOMY

JOURNAL OF THE ASIA PACIFIC ECONOMY

JOURNAL OF THE EUROPEAN ECONOMIC ASSOCIATION (2.049)

KOREAN ECONOMIC REVIEW

MACROECONOMIC DYNAMICS (0.420)

OPEN ECONOMIES REVIEW

PACIFIC ECONOMIC REVIEW (0.722)

QUARTERLY JOURNAL OF ECONOMICS (5.278)

REVIEW OF ECONOMIC DYNAMICS (1.625)

REVIEW OF ECONOMIC STUDIES

REVIEW OF INTERNATIONAL ECONOMICS (0.708)

SCANDINAVIAN JOURNAL OF ECONOMICS

SCANDINAVIAN JOURNAL OF ECONOMICS

SOUTHERN ECONOMIC JOURNAL (0.480)

WORLD ECONOMY (0.872)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