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ghar Farhadi: The Past

large_wIFtsNAvrUh6b9JtHzj17KDA612

원제는 <Le passé>. <A Separation> 을 만든 Farhadi 감독의 신작이다. 프랑스어로 제작됐다.

프랑스인 마리는 자신의 욕망을 쟁취하기 위해 노력하는 여자다. 그녀의 욕망은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변덕스럽지만, 그런 휘발적인 욕망에서 스스로를 확신시키기 위해 임신과 출산이라는 방법으로 변해버린 욕망 끝에 남겨진 고통을 타인에게 전가시킨다. 그녀는 세명의 남자와 결혼했고 두명의 남자와 이혼했으며, 이혼한 두명의 남자와의 사이에서 각각 한명씩의 딸을 낳았다. 그녀와 가장 최근에 결혼한 아마드는 심한 우울증을 앓았으며 그때문에 별거한 듯 보인다. 별거 후 4년동안 떨어져 지내던 두사람은 마리에게 새로운 남자친구가 생기자 별거의 확실한 매듭인 이혼을 하기 위해 파리에서 다시 만난다. 이혼을 위해 변호사를 보낼 수도 있었지만, 아마드는 마리와의 결혼 생활에서 함께 했던 두명의 아이들과 마리를 보기 위해 이란에서 파리로의 여행을 결심한다. 아마드가 잠시 머물게 될 마리의 집에는 그녀의 두 딸과 새로운 남자친구 사미르의 아들인 푸아드, 그리고 그녀의 남자친구가 함께 살고 있다. 며칠간의 기묘한 동거를 시작하게 된 이 두사람 앞에 놓인 짐들은 그리 만만치 않아 보인다. 우선 사미르 역시 이혼하지 못한 아내 셀린느가 있다. 심지어 그녀는 자살을 기도했고 현재 뇌사상태다. 마리와 사미르는 그녀가 우울증때문에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지만, 아마드가 마리의 첫째딸인 루시와의 대화에서 셀린느가 마리와 사미르간의 불륜 사실을 자살 시도전 알고 있었고 루시가 그 사실의 전달 과정에 개입했음을 알게 된다. 아마드와 마리, 그리고 사미르가 셀린느의 자살 시도를 둘러싼 과거를 추적해 나가는 동안 아마드가 앓았던 우울증, 루시가 그녀의 어머니에게 가지고 있던 복잡한 감정들, 그리고 셀린느와 마리 사이에서 흔들리는 사미르의 감정들이 하나둘씩 드러난다.

이 영화는 과거가 어떻게 기억되고 어떻게 잊혀지는지를 다루고 있다. 또한 과거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과 결국 과거에서 벗어나버리는 사람을 대비함으로써 과거가 현재를 어떻게 집어 삼키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다. 문제의 중심인 마리는 자신의 과거를 책임지지 않고 무책임한 미래를 펼쳐 놓는다. 아마드에게 이혼을 부탁하는 그녀는 이미 사미르의 아이를 가지고 있다. 자신이 낳은 딸인 루시와의 대화는 아마드에게 일임해 버리고 루시의 고통은 외면해 버린다. 임신한 상태에서도 줄담배를 피우는 그녀는 어미로서의 역할에서 완전히 무능한 상태인데, 심지어 어린 둘째딸인 레아까지도 자신의 어머니에게 별 미련이 없어 보인다. 그녀의 두 딸은 언제든지 자신의 어머니를 떠나 탈출하고 싶어한다. 루시는 집을 단지 잠만 자는 곳으로 인식하고 있고, 레아는 루시가 자신의 아버지가 살고 있는 브뤼셀로 떠나면 따라 가겠다고 한다. 어머니로서 실격 상태인 마리에게 남은건 곧 사라져버릴 사랑에의 집착뿐일텐데, 이미 <Take This Waltz> 에서 확인했듯이 여성이 현재의 욕망에 충실할 경우의 비극적인 결말은 능히 예측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사미르의 아내 셀린느가 뇌사 상태에서 깨어난다면 그녀는 어떻게 될 것인가. 사미르는 혼신의 힘을 다해 셀린느가 깨어나길 바라고 있다. 자신의 부정때문에 셀린느가 자살을 시도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된 이상, 셀린느가 깨어나면 사미르는 더이상 마리 곁에 머물지 않게 될지도 모른다. 마리에게는 사려깊은 전 남편 아마드가 있지만, 그마저도 그녀의 선택에 의해 과거로 만들어버렸다.

아마드는 지적이고 배려심 넘치는 인물이지만, 마리와 사미르 사이의 중심 관계에서 비켜나 주변적인 위치에 머문다. 그는 루시와 마리 사이의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만, 결국 문제를 더 심화시키는 역할을 맡게 된다. 마리가 알지 못했던 루시의 과거는 마리와 사미르, 그리고 사미르와 셀린느 사이의 관계를 변화시킨다. 사미르는 루시에게 “jerk” 라고 불린다. 루시는 사미르에게 세탁소를 함께 운영하는 아내가 있음을 알고 있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어머니와 불륜을 저지르는 그가 싫었으며, 그래서 셀린느 – 혹은 그녀라고 믿었던 사람 – 에게 전화를 걸고 이메일을 전송한다. 결국 셀린느는 자신의 직원이 보는 앞에서 세제를 마시고 식물인간이 된다. 사미르는 그녀에게서 호흡기를 떼지 못한다. 그의 아들은 “자살을 시도했기 때문에 그녀는 죽고 싶었을 것이다” 라고, 굳이 생명을 유지시킬 필요가 없음을 이야기하지만, 사미르는 어떻게든 그녀를 다시 살려 놓고 싶어한다. 그가 저지른 죄에 대한 벌을 받고 싶어하는 것인지, 혹은 마리와 셀린느 사이에서 아직 방황하는 자신의 마음 탓인지 모르겠지만,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사미르가 셀린느와 자신 사이에 남아 있는 과거를 상징하는 향수를 통해 과거로의 복귀를 시도하는 것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파라디는 명석한 스토리텔러다. 영화는 이미 끝난 관계 위에서 과거를 살펴보는 두 남녀의 평범한 이야기처럼 흘러가지만 여기에 미스터리 구조를 끌어 들여서 이야기를 힘있게 끌고 간 뒤 결말에 이르러 과거로부터 벗어나지 못한, 혹은 과거에 지배당한 이들이 어떻게 현재를 침식당하는지를 묵직하고 간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주인공처럼 보였던 아마드는 짐을 챙겨 떠난다. 짐을 들고 파리를 떠나는 아마드의 뒷모습은 그래서 의미심장하다. 그는 결국 과거로만 남을 것이다. 브뤼셀로 떠나고 싶어했던 루시는 결국 집에 남아 떠나는 아마드의 뒷모습을 바라본다. 그녀 역시 자신이 저지른 일에 대한 보속을 받을 것이다. 사미르는 향수 상자를 들고 병원을 찾는다. 죄를 지은 자들, 욕망에만 충실했던 자들은 그곳에 남아 미처 지우지 못한 과거로부터 물려 받은 채무를 이행해야 한다. 그래서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강렬하다. 기대했던 것보다는 별로였지만. 어쩌면 이 영화는 롱테이크로 이어지는 이 마지막 시퀀스를 위해 존재한다고도 할 수 있다. 마지막 장면에서 처음으로 등장하는 셀린느의 모습에 다층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그 전까지 사미르와 마리, 그리고 아마드와 루시가 고통 속에서 밝혀낸 ‘그 날’의 과거때문이다. 셀린느가 흘린 눈물이 사미르와의 재결합을 의미하는지 그저 우연히 흘러내린 의미없는 눈물이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그 눈물 한방울을 지켜보는 관객들은 그 안에서 괴로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미르와 마리의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영화 내내 반복해서 나오는 대사가 하나 있었다. “Her decision is made.” 이 영화는 마리의 선택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그녀의 선택은 어리석음 투성이이며 성급하고 거칠어서 타인에게 피해를 주기 일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선택을 이어나가며, 잘못된 선택의 연속이 만들어내는, 즉 그녀의 비틀거리는 과거가 그녀와 그녀 주변 사람들의 현재에 미치는 영향을 감수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