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uki Murakami: Samsa in Love

131028_r24119_p233

무라카미 하루키가 뉴요커 10월 28일자 버전에 영어로 기재한 단편 소설이다. 카프카의 단편 <변신> 을 모티브로 하고 있는데 내용상 <변신> 의 결말 바로 직후부터 시작한다. 잠자(Samsa) 는 발가벗은 인간의 모습으로 깨어난다. 허기를 채우기 위해 들어간 집은 원래 그가 살던 집. 그는 자신의 이름 외에 거의 대부분의 기억을 잊어 버리고, 심지어 “God” 이나 “Fuck” 같은 단어들의 뜻도 기억해내지 못한다. 그의 가족은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 않는다. 그 집에 갑자기 찾아온 키가 아주 작은 여자. 그녀는 잠자를 가두었던 방의 잠금장치를 수리하러 온 사람이다. 단편의 제목에서 직접적으로 드러나듯, 잠자와 그녀가 사랑에 빠질 것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문제는 잠자와 그녀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의 여부다. 잠자는 그녀의 키가 왜 그토록 작은지조차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순백의 상태에 가까운 상태로 ‘포멧’된 상태다. 그녀는 그에게 프라하가 어지러운 상태에 빠졌음을 알려주고, 그의 가족이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음을 상기시킨 뒤 자신 역시 무사히 집까지 귀가하기를 기도해 달라고 말한다. 그는 인간으로 돌아왔지만 세상이 이젠 미쳐 돌아가는 셈이다. 그는 그녀에게 꼭 다시 만나고 싶다고 거듭 간청한다. 그런 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그녀. 그녀가 무사히 귀가할 수 있다면, 그리고 다시 그를 만나기 위해 그 집으로 돌아올 수 있다면, 그는 그녀에게 많은 것을 물어볼 것이다.

<변신> 이 한 가정을 떠받드는 근심 많은 사내가 커다란 벌레로 변한 뒤 그의 가족들의 돌변하는 태도에 상처를 받고 서서히 죽어가는 어두운 분위기였다면, <Samsa in Love> 는 인간으로 돌아온 그의 모습에서 알 수 있듯이 시종일관 침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다. 잠자와 수리공 여자가 나누는 대화는 서로의 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지점에서 발생하는 유머와 기존의 <변신> 이 가지고 있던 메타포를 뒤엎는 진지한 시도 사이에서 미묘한 줄타기를 한다. 세상의 욕망에 짖눌려 자기 자신을 파괴하고야 말았던 잠자는 가족과 회사로 상징되던 사회의 주변인들이 전혀 등장하는 배경 속에서 순수함 그 자체로 다시 태어난다. 그는 수리공 여자의 신체적인 특징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어쩌면 현실 속에서 한평생을 ‘벌레’ 로 살아갔을 그녀에게 연민이 아닌 순수한 사랑을 느끼는 그의 모습에서 이제는 뒤바뀐 잠자-외부 세계 의 관계를 드러내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벌레의 모습으로 죽어가던 <변신> 의 잠자가 사실 그를 짖누르던 가족과 사회의 병든 모습을 상징하는 거울과 같은 기제로 작용했다면, <Samsa in Love> 에서 잠자가 바라보는 유일한 세상인 여자의 모습은 관계의 역전을 통해 순수해진 잠자가 그 병든 세상에 어떻게 다가가는지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기능하는 것 같다.

하루키의 소설을 별로 좋아하지 않고, 그의 여성에 대한 시각이나 연애관은 더더욱 좋아하지 않지만, 이 단편은 그럭저럭 읽을만 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뉴요커 사이트에서 무료로 읽을 수 있다.

http://www.newyorker.com/fiction/features/2013/10/28/131028fi_fiction_murakami?currentPage=1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