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더 테러 라이브

개인적으로 상당히 흥미롭게 보았다. 장르의 다양화 측면에서 현재 한국 영화계에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겠고 그 존재 가치 또한 무시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 시나리오가 허접하다, 말이 안되는 부분이 너무 많다 등등의 비판을 받는 것 같은데 어짜피 영화는 현실을 조금 더 현실답게 재현하는 과정이 아니다. 현실을 환기시킬 정도의 장치만을 가지고 있으면 메시지 전달이라는 주된 기능이 크게 잠식되지 않는다. 방송국이나 테러, 국회 의사당등이 등장하기 때문에 조금 더 현실과의 거리감을 좁히고 싶어하는 관객들이 있었나 보다. 내가 이 영화를 좋게 본 이유는 엉성한 논리적 연결 지점을 과감하게 무시해 버리는 굵직한 메시지 전달 과정에 있다.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단 하나의 메시지를 흔들림 없이 전달하기 위해 모든 것을 소비하고 있다. 어쩌면 하정우가 연기하는 윤영화 조차 거대한 맥거핀처럼 느껴질 정도로 과감하게 버려진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하정우가 영화의 거의 대부분을 이끌어 가는 영화지만 정작 윤영화라는 캐릭터는 영화의 주제를 장식하기 위한 데코레이션처럼 쓰일 뿐이고, 윤영화의 캐릭터는 부조리한 현실을 드러내는 매개체 정도로 사용되고 있다. 즉 이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어쩌면 단 한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대통령과 그가 요구받는 ‘사과’ 가 아닌가 하는 것이다. 이렇게 보면 역시 비판을 많이 받는 부분인 쓰러지는 건물이 국회의사당을 덮칠 수 없다는 지적 역시 감독이 향하고자 했던 단 하나의 목표이자 주제의식을 마무리짓기 위해 반드시 필요했던 영화적 허용으로 이해할 수 있다.

많은 이들이 이야기하는 바와 같이 나 역시 영화가 굉장히 투박하고 허술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영화는 그러한 약점을 상쇄할 수 있을 정도의 생명력을 지니고 있다. 감독의 시선이 옳다는 것이 아니다. 그가 가지고 있는 시선이 영화적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솔직하고 굵직한 맛이 느껴진다는 의미다. 감독의 시선 자체가 철저한 계급 의식에 기반하고 있고 결코 현실에서는 이루어질 수 없는 계급 전복의 판타지를 영화 안에서 대단히 영화적인 방식으로 완성했기 때문에 좋은 ‘영화’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한국의 상업 영화 장르의 다양화 및 시나리오 작법의 대안을 제시했다는 것은 덤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