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s for Peace: Amok

라디오헤드의 프런트맨 톰 욬이 레드 핫 칠리 페퍼스의 플리, Beck 과 R.E.M. 의 드러머 조이 와롱커등과 합작해 만든 프로젝트 밴드 아톰스 포 피스의 데뷔 앨범이다. 어떻게 보면 톰 욬의 2006년 솔로 앨범 <The Eraser> 이후 발표했던 라디오헤드의 작업들 사이에서 쌓아 두었던 욬의 개인 작업물들을 플리나 라디오헤드의 프로듀서 니겔 고드리치등의 손을 거쳐 한번 새롭게 편곡하고 이에 퍼커셔니스트와 드러머등의 가세로 리듬 파트를 강화해 만든 새로운 실험물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니까 이 앨범을 많은 사람들이 톰 욬 개인 앨범의 연장선상에서 보는데 그들의 시선도 일견 타당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이 프로젝트 앨범에 리듬 파트를 담당하는 멤버가 세명이나 들어가 있음을 생각해 볼때 그냥 단순히 나온 결과물만을 가지고 판단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톰 욬과 라디오헤드의 오랜 팬들에게는 그의 사이드 작업물을 듣는 것이 큰 즐거움이 될테고, 전자음악에 대한 그들의 오랜 성찰의 기간을 돌이켜본다면 라디오헤드 멤버들이 아닌 사람들과 작업한 톰 욬의 첫번째 본격적인 전자음악 결과물을 하나의 독립된 작품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도 분명 흥미로운 구석이 있을 것이다.

평단의 평가는 전체적으로 무난함과 평이함 사이를 오고 가는 것 같다. 가끔 라디오헤드나 뷔욕, 시규어 로스같은 한 차원 높은 물에서 노는 사람들이 가끔 down to earth 할 때가 있다. 그럴때마다 이들을 쫓아가기 바빴던 평론가들은 이때다 싶어 신나게 물어뜯게 된다. 정작 음악팬들의 귀에는 다르게 들릴 수 있다. 라디오헤드나 레드 핫 칠리 페퍼스, 혹은 해체한 REM 의 팬들이라면 분명 재미있게 들릴 만한 지점이 상당히 많은 앨범이다. 가끔 지루하기도 하지만 귀가 번쩍 뜨일 정도로 찬란한 순간도 공존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