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츠

늘 온 힘을 다하는…
고양이처럼 매순간 진지하고…
한결 같으면서…
그른 일을 할 줄 모르고.
그렇다고 고지식하나… 하면 그렇지도 않고.
아니, 오히려 귀여운 구석이 있는데…
온통 귀여운 구석뿐일지도…

그리고…
자기보다도 남의…
남의 행복을 먼저 빌어주는…
고운 성품을 가진 사람.

나도 너처럼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고 생각했지, 오츠.

 

다케히코 이노우에, 배가본드 33권 중.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