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들 dx 로 논문보기

아이패드와 줌에 대한 욕망을 완전히 접은 후, 킨들을 이용해 논문을 효과적으로 보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궁리하는 중이다. 지금까지의 결론은 ‘없다’ 인데 (-_-), 아이패드와 줌이 PDF highlight 기능이 들어간 PDF view apps 를 내세우고 있는 반면 킨들 dx 는 그러한 기능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프린트된 논문에 익숙한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밑줄/메모/페이지점프 기능등이다. 하지만 킨들은 이러한 기능이 전무하다. 딱 하나 북마크 기능이 있는데, 이걸 잘 활용하면 본문을 읽다가 레퍼런스를 넘겨 본다던가 앱스트렉으로 돌아간다던가 할때의 불편함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 그리고 Adobe acrobat 이나 Nitro PDF reader 와 같은 하일라잇/메모 기능이 있는 데스크탑용 PDF 리더를 이용해 중요한 부분을 하일라잇한다음 그걸 킨들에 넣어주면 그대로 에디트된 PDF 파일을 킨들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엄청 번거롭다는 거! 어느 세월에 LCD 화면으로 눈아프게 논문 읽고 그걸 다시 킨들로 옮기고 있냐능. 직관적인 면에서 확실히 아이패드나 줌보다 떨어진다.

하지만 킨들만의 장점도 있다. 먼저 종이값이 들지 않으면서 종이와 거의 흡사한 느낌의 가독성을 준다는 점. 그리고 dx 는 실제 논문과 거의 1:1 사이즈로 화면에 디스플레이시켜준다.  dx 로 논문을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화면에 볼펜으로 밑줄을 긋고 싶어 지는 충동을 느끼는데, 그럴때마다 그냥 킨들옆에 연습장 하나 놓고  메모를 하는 식으로 해결해 나가고 있다.

내가 생각하는 킨들의 가장 큰 단점은 전체를 조망할 수 없다는 거다. 신문이나 잡지를 볼 때에는 전체적으로 한번 쭉 훑은 후 띄엄 띄엄 읽는 편인데 킨들은 왠지 정자세로 처음부터 정독해야만 하는 느낌이 든다. 내가 지금 어디쯤에 위치해 있는지 가늠하기 쉽지 않은 것이다. 논문을 읽을 때에도 이부분 읽었다가 뒷부분 읽었다가 해야 하는데 그런 이동성에서 킨들은 약간 느리고 답답하다. 물론 소설책같은 것을 읽을 때에는 별 문제가 되지 않지만.. 끝으로 여담인데 앞으로 킨들 버젼이 특별히 많이 싸지 않은 이상 소설은 프린트로 읽으려고 한다. 책을 한장 한장 넘길때의 까끌까끌한 느낌과 종이에서 느껴지는 시큰한 인쇄소 냄새를 대체할 수 있는 전자책 기기는 아무리 생각해도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결국 킨들이 해줄 수 있는 건 참을 수 있을 정도의 독서시의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이동시의 부피와 무게를 확 줄여준다는 정도? 한국 방문할 때 그 효과를 실감할 수 있게 되기만을 바랄 뿐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