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새벽: 보옴이 오면


푸른 새벽은 sorrow 와 한희정이 만든 혼성 듀오이다. 2003년에 1집, 2006년에 2집을 내고 해체했다. <보옴이 오면> 은 이들의 마지막 앨범이다. 1집은 카바레 사운드에서 나왔고, 2집은 파스텔 뮤직에서 나왔다. (최근 weiv.co.kr 에 실린 한희정의 인터뷰를 읽어 보면 2집을 파스텔 뮤직에서 내게 된 경위가 간략하게 나온다) 1집은 아직 들어보지 못했다. 한희정이라는 뮤지션에 대해 최근에 비로소 관심을 갖게 된 케이스라서 하나씩 찾아 듣고 있는 중이다. 그녀의 커리어가 더더밴드에서 시작했고, 푸른 새벽을 거쳐 솔로 뮤지션으로 독립하는 과정이 상당히 흥미로운데, 이 과정에서 그녀가 소위 말하는 “홍대 4대 여신” 이라는 카테고리에 묶여 “잘 팔리게” 됐다는 점이 특히 더 흥미롭다. 이는 파스텔 뮤직이 가진 특이한 위치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 파스텔 뮤직 소속 뮤지션들은 메이저 레이블들의 아이돌들처럼은 아니지만 일종의 이미지 관리를 받는 것 같다. 팬관리를 하는 셈이다. (한희정은 최근 팬미팅까지 했다)

푸른 새벽의 음악은 드림팝쪽에 가까운 팝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몽환적이지만 기타 사운드가 특별히 강조되지는 않는다. 한희정이 가진 하이톤의 맑은 목소리가 다양한 사운드 이팩트들과 합쳐져 제법 그럴싸한 음악을 만들어 낸다. 좋은 앨범이고, 최근 계속 듣고 있다. 한희정이라는 뮤지션 개인이 가진 아이덴티티가 최근 발매한 일련의 작품들에서 잘 드러나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푸른새벽이 남긴 두장의 앨범은 그녀가 뮤지션으로서의 자의식을 숙성시켜가는 첫번째 단계가 아니었을까 조심스레 짐작해 본다.

4 thoughts on “푸른 새벽: 보옴이 오면

  1. 아 한희정도 참 좋아하는데!!! 제 입장에서는 좋아하는 아티스트 특집 같아요. ㅋㅋ
    한희정도 홍대 여신 어쩌구에 들어가는군요. 얼굴을 모르는데 예쁠 거 같기도 하고..ㅎㅎ

    • 얼굴은 눈코입 다 조그맣게 생겼어요. 몸도 말라 보이고.. 한희정은 목소리가 참 좋아요. 속삭이는 듯 하면서도 힘이 느껴지죠.

  2. 아..
    난 왜 큰 기대 갖고 받은 이 친구 두장의 앨범을 채 한 번도 못 듣는 것인가..ㅜ.ㅠ
    슬플뿐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