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ious Artists : O.S.T. “Up in the Air”

.
.
.

영화 <Up in the Air> 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순서에 크게 어긋남이 없이 차례를 지키며 나타나고 사라지는 14곡의 영화 삽입곡들이 들어 있다. 이 영화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곡들이 있는 반면, 엘리엇 스미스처럼 감독의 취향이 솔직하게 드러나는 선곡도 있다. 모든 곡들은 크게 튀는 구석없이 유기적으로 잘 연결되어 있으며, 음악을 들으면 아, 어느 장면쯤에 나왔었구나, 하는 생각을 능히 할 수 있을 만큼 영화와도 썩 잘 어울린다.

레이트먼 감독은 음악을 자신의 영화에 효과적으로 이용할 줄 아는 감독같다. <주노>만 봐도, 소닉 유스의 “superstar” 커버곡이 영화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음을 상기하면 특이할만한 사항도 아니다. 레이트먼의 영화를 딱 두편 보았지만, 그가 인간이라는 생명체를 대하는 방식이 퍽이나 마음에 든다. 따뜻한 인간미를 발견해 내고 부각시키는 데 포크 음악만큼 어울리는 장르도 없다. 차가운 금속성의 비행기와 공항, 그리고 일반인과 다른 삶을 사는 ‘잘나가는’ 한 비지니스맨의 흔적을 쫓아가는 이 영화에 포크 음악이 광범위하게 쓰인다는 건 어찌보면 꽤 어울리지 않는 조합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제 영화를 보면 전혀 그렇지 않음을 쉽게 느낄 수 있다. 내가 생각하기에 그 이유는, 감독의 시선이 그 비지니스맨의 외향을 향하고 있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조지 클루니의 눈동자가 그토록 따뜻해 보일 수 있었던 것도 다 같은 이유라고 생각한다.

요즘 잘나가는 곡은 “Help Yourself” 인 듯 한데, 나의 베스트 트랙은 “Be yourself” 다. 1971 년 데모버젼이라고 하니 감독의 덕후력이 대충 짐작이 간다. 유튜브에서도 발견할 수 없는 곡이다.

4 thoughts on “Various Artists : O.S.T. “Up in the Air”

  1. 오빠 이영화 재밌어요?
    나 요즘 집에서 ‘내팔자가 상팔자’다 고 지내고 있어요.
    크크크
    이제 이럴 수 있는 날도 얼마남지 않았어요
    근데 갑자기 든 생각인데,
    오서방이랑 오빠라에 또 셋이 한번 배낭여행 갈수 있는 날이 올까요??

    • 오서방이 회사를 다니는 한, 가까운 시일에는 요원하지 않을까? 금쪽같은 휴가를 우리같은 애들을 위해 할애하기에는 너무 아까울 것 같아.. 요새 좀 한가한 가봐? 너무 퍼져도 그렇게 기분 좋은 건 아니더라, 결국 바쁘게 살면서 또 동력을 찾아야 하는 것 같아. 몸보신 잘하고, 건강 챙겨라.

  2. 아… 들으니까 딱 생각나네요. 난 영화볼땐 음악을 잘 못듣나봐요. 나중에 따로 들어야 이게 그영화에 나왔었지… 하고 기억을 하네요.
    영화보며 기억한 노래는 트로이 끝나고 나오던 Remember me던가 아님 Don’t you forget about me 던가… 그것밖에는 생각이 안난다오. ^^;

    • 이 영화는 영화음악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머릿속에 계속 맴돌더라구요. 말씀하신 부분 어떤 장면인지 저도 생각나요 ㅋ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